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인물동정
독일 베를린와인트로피, 우리나라 최초 금상 수상대한민국 영천와인 까다로운 세계인의 입맛에도 통했다
박진환.대표

 지난 2월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국제와인품평회에서 영천와인 씨엘 위(We)와이너리(대표 박진환)에서 출품한 2016년 빈티지 거봉 화이트와인이 우리나라 최초로 금상을 수상 했다고 현지 박찬준 베를린와인트로피 아시아 디렉터가 전해왔다.

We와이너리는 매년 우리나라에서 개최 되고 있는 아시아와인트로피에서도 2014년 금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는 등 각종 와인 품평에서 많은 입상을 해오고 있지만, 이번 같이 독일 현지에서 진행된 세계적인 와인품평회에서 입상하기는 We와이너리가 최초다.

베를린와인트로피는 세계 5대 국제와인품평회 중의 하나이며 국제와인기구(OIV)의 승인 및 감독 하에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품평회이다. 올해 22회로 매년 2회(2월, 7월)에 걸쳐 열리고 있으며, 이번 품평회에는 33개국 6,639종의 와인이 출품되어 34개국에서 참가한 192명의 심사위원이 심사해 그랜드골드, 금상, 은상의 수상 와인이 가려졌다. 한국에서는 5종의 와인(영천 1개 와이너리, 영동 2개 와이너리)이 출품되었다.

특히 와인 칼럼니스트 겸 베를린와인트로피 아시아 디렉터인 박찬준 대표는 “짧은 역사를 가지고 있는 한국와인이 국제대회에서 입상한다는 것은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는 것과 같다”고 표현 했다.

한편 영천시(시장 김영석)는 2009년부터 영천와인산업육성을 위해 꾸준한 지원으로 주질향상과 와이너리 별 컨설팅, 와이너리 사업자 역량강화교육 등으로 각종 와인 품평회에서 우수 와인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박정순 기자  jungsoon-6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