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남북정상회담 비핵화,종전선언남북정상 핵없는 한반도 남북 새 시대열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9시 50분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해 2박3일간의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시작했다.

첫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직접 공항에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영접하고

 대대적인 의장대사열에 이어 수많은 평양 시민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김정은 위원장 부부의 백화원 영빈관까지  영접 하는등 극진히 환영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첫날 오찬 후 3시30분부터 5시까지 평양 방문 일정 중 첫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

청와대는 19일  정상회담에서 두정상이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실질적 종전”을 선언했다고 평가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평양선언은 크게 한반도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그리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 분야 합의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두정상은 이번선언을 통해 “1953년부터 지금까지 65년간 이어져 온 한반도 정전상태를 넘어 실질적 종전을 선언하고, 그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방안을 제시했다고 생각 한다” 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나가야한다”는 총론에 인식을 같이하며 ‘실질적 진전’을 내용으로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남북정상의 9월평양선언문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강력한 비핵화 의지가 교착상태에 놓인 북미협상의 공이 이제 미국으로 넘어갔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번결과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임으로서 내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기점으로 종전선언 논의가 급물살 탈 확률이 높은 것으로 한미 정상회담에서의 트럼프 미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어떤 결과물을 합의할지 주목된다.

권중호 기자  k6031k@hnlife.kr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