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北주민앞에선 첫 한국대통령“남북 새로운 미래로 함께 나아가자”

문제인 대통령은 19일 현지5.1경기장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북한 주민들에게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다. 지난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 한다”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과 나는 지난 4.27 판문점에서 만나 뜨겁게 포옹했고,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늘 김 위원장과 나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햇다”며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조치들을 신속히 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평양을 찾은 소감에 대해서는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봤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봤다” 며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 북녘 동포들을 위해 이담대한 여정을 만들어 나갈 것이며 나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 위원장이 함께 뚜벅 뚜벅 걸어준 데 대해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 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는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며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는 불굴의 용기를 봤다“ 며 우리민족은 우수하다 우리민족은 강인하다” 고 강조했다.

이날 연설은 공연후 7분간 진행됐으며 예초 공연초반 1~2분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으나 생각외로 길어졌으며 연설내내 북한 주민들의 열렬한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권중호 기자  k6031k@hnlife.kr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