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육군 제6953부대 최슬기 대위‧김동영 중사, 발작증세로 쓰러진 민간인 구해신속한 응급처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하다

“조국을 수호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입니다.”

육군 제6953부대 간부들이 발작을 일으키며, 쓰러진 민간인 여성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최슬기 대위와 김동영 중사이다.

지난 1. 3.(목) 타부대로 전출을 가게 된 김동영 중사를 축하하기 위해 부대 간부들과 시내에서 식사를 하던 중, 식당 내에서 괴성과 함께 사람이 쓰러지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

상황의 심각함을 인지한 이들은 주변사람들에게 119에 바로 신고하도록 요청을 한 후, 환자에게 달려갔다. 쓰러진 여성은 발작을 하며, 호흡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자 김동영 중사는 신속하게 자신의 외투를 벗어 환자의 머리를 보호하고 입안에 이물질이 있는지 확인한 후 호흡곤란을 막기 위해 기도를 확보하였다.

그리고 최슬기 대위는 환자의 상태가 뇌전증성 발작과 유사하게 보여 호흡을 방해하는 상의 단추를 풀고 환자의 혓바닥이 말리는 것을 방지하는 응급처치를 하였다. 이들의 신속한 응급처치를 진행한 지 3분 만에 119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하여 환자를 확인한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갑작스러운 발작과 호흡곤란으로 자칫 위험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최슬기 대위와 김동영 중사의 신속한 응급처치와 신고 요청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최슬기 대위는 “군 복무를 시작할 때부터 연마한 구급법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다행이다.”라며, “또 다시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지만, 같은 일이 생기면 신속하게 응급처치를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서광 기자  sk-jung0313@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서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