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호남권
보리 향기를 찾아 떠나는 군산여행제 14회 군산꽁당보리축제 5월 3일 개막

전국 최대의 생산량을 자랑하는 군산흰찰쌀보리가 추운 겨울을 이기고 보리이삭을 터트리기 시작하여 축제장을 온통 초록으로 물들이며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시는 올해로 14살이 된 군산꽁당보리축제 행사장 모습을 새롭게 단장하고 시민참여 프로그램과 전통놀이, 공연행사 등 체험 콘텐츠를 한층 강화했다.

올해 축제는 푸른 융단처럼 펼쳐지는 보리밭 사잇길을 걸으며 연인과의 추억과 낭만적인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보리밭 경관을 조성했다.

또한 시는 12개 체험마당에서 온가족들이 참여할 수 있는 70여개의 프로그램을 구성해 관람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 프로그램은 어린이들의 꿈과 재능을 뽐낼 수 있는 꽁당보리 어린이 콩쿠르 경진(3일), 어린이 그림그리기대회(4일), 어린이글짓기대회(5일), 인기가수가 출연하는 힘내라 군산! 특별공연(4일 김혜연, 박상철, 5일 임창정, 6일 노라조)으로 신명나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축제기간에 가족단위 방문객에게 원예작물 화분 분양과 군산쌀 특별할인행사, 로컬푸드 농산물 직거래, 군산수제맥주 시음회, 동네빵집이 참여하는 보리빵‘보리진포’홍보관, 군산농업홍보관 등이 운영된다.

엄랑 아빠랑 코너는 물고기잡기, 손모내기체험, 잔치마당을 마련하여 어렸을 적 추억을 되살리고 연날리기, 활쏘기, 윳놀이 등 다양한 전통놀이 체험을 통해 가족들과의 정겨운 이야기꺼리를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보리산업의 메카 군산의 꽁당보리축제장에서 색다른 체험과 재미를 찾길 바라고, 다시 찾고 싶은 축제가 되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청권 기자  webmaster@hnlife.kr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청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