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골목골목마다 상품권 사용이 습관되다상품권 환급 정책으로 골목상권 내 재소비 늘어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막고 소상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시에서 추진하는 ‘군산형 페이백 시스템’인 거주지 골목상권 소비지원사업의 반응이 뜨겁다.

골목상권에 대한 소비를 적극 권장하고 가맹점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시가 추진한 거주지 내 골목상권 소비 인센티브 지원사업은 현재까지 22만여명이 신청했으며, 그 혜택이 다시 시민들에게 돌아갔다.

시는 골목상권 인센티브 시행 이후 대형마트에서 구매하는 소비패턴이 거주지 내 상권에서의 소비로 변화되었으며, 상품권 구매시 10% 할인율과 더불어 사용한 영수증으로 환급받을 수 있어 골목 상권의 소비를 진작시키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 소상인들의 자발적인 노력과 시민들의 어려운 군산경제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공동체 의식도 골목상권 소비 증가에 한몫을 했다.

상인들은 자발적으로 ‘군산사랑상품권 환영’이라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시민들은 상품권 가맹점을 이용해 win-win 효과를 얻게 됐다.

실제로 군산사랑상품권 가맹점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군산사랑상품권은 현재까지 약 10만명이 2,312억을 구매하였으며, 이는 고스란히 골목상권에서 소비가 이루어졌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군산사랑상품권의 가맹점은 약 9,800여개, 대형마트 등을 제외하면 거리에서 군산사랑상품권가맹점 스티커가 붙어있지 않은 가게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이다.

시는 전국 최초로 군산형 페이백 시스템을 도입할 당시 소상인들의 카드 수수료율 절감과 지역 내 군산사랑상품권 유통・정착을 위해 제도 변경시마다 진통을 겪었다.

현재는 제도가 정착됨에 따라 상품권과 연계해 할인에 할인을 더하는 정책으로 시민들에게 큰 만족감을 제공하고 있다.

김성우 지역경제과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지역상권을 더욱 애용할 수 있도록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거주지 골목상권 소비지원사업을 통해 2018년은 50,187명이, 2019년 4월 기준 169,470명의 시민이 인센티브 환급을 받았으며, 시는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골목상권 소비지원사업을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정청권 기자  webmaster@hnlife.kr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청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