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수도권
포천시 “농작업 등 야외활동시 야생 진드기 조심

포천시는 야외활동이 많은 요즘 시민들에게 야생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SFTS 바이러스는 주로 농작업 등 야외활동이 많은 4월에서 11월에 주로 발생하며,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고열(38℃이상), 메스꺼움,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올해 첫 SFTS 환자는 강원, 충남, 전북에서 각 1명씩 발생했으며, 환자는 텃밭 가꾸기 등 야외활동 후에 발열과 홍반 등의 증세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천시 보건소에서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의 예방을 위해 각 읍․면․동 보건지소 및 보건진료소에 진드기 기피제 3,000개를 비치하는 등 시민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진드기에 물리지 않고 예방하려면 ▲농작업 및 야외활동 시에는 작업복과 외출복을 구분하여 입고 ▲농작업 때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 밑단은 양말 안으로 넣어서 입고 ▲풀밭에 눕거나 옷을 벗어 두지 않아야 하며 ▲농작업 후에는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는 등의 행동수칙을 실천해야 한다.

황영자 보건사업과장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이지만 혹시 농 작업이나 야외 활동 후 2주 이내에 특별한 이유 없이 고열 및 소화기(오심, 구토, 설사 등) 증상 등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하여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서광 기자  sk-jung0313@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서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