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호남권
군산시, 이달 3일 LH와 행복주택 건설 협약식 개최도시재생 뉴딜사업, 본격 발돋움

지난 3일 군산시와 LH가 중앙동 내 행복주택 건설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은 군산 시가지의 재생과 청년계층의 주거복지 증진을 위한 행복주택 및 영상미디어쉼터 건설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 분담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LH 행복주택 건설사업은 신영시장 인근에 위치한 ㈜한화건설 소유 부지(56,000㎡)를 LH에서 매입하여 14층 150호 규모로 16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청년·신혼부부·대학생에게 80%, 노인층과 그 외 취약계층에게 20%를 공급하여 기능복합형 공공임대주택으로 시세보다 저렴하게 주거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행복주택 내에는 지역주민 누구나 미디어를 배우고 소통 할 수 있는 영상미디어쉼터와 실내체육시설 등의 공동이용시설 공간이 마련되며, 현재 LH에서 추진 중인 실시설계가 마무리되면 2020년에 공사 착공하여 2021년 완공할 계획이다.

본 사업은 2017년에 선정된 중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작년에 활성화계획 수립과 실시설계를 추진하였고 금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중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총 12개의 단위사업과 LH 행복주택을 포함한 29개 부문 세부사업으로 총사업비 250억 원이 투입되며 국립과학관 건립, 문화예술 콘텐츠 스테이션 구축 등 10개 부처 협업사업을 포함하면 천억 원 이상이 투자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국정 과제 중 하나로, 철거를 기본으로 하던 기존 정비사업과 달리 도시의 예전 골격은 유지하면서 생활환경을 개선하여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특징인 쇠퇴하는 지방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사업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건립 예정인 행복주택은 청년들의 유입과 주거 안정을 위한 청년문화주택으로, 째보선창 인근 수협창고 리모델링을 통한 예술·콘텐츠스테이션 구축사업과 군산상공회의소 신축건물 3개층에 위치할 청년창업센터 조성사업과 함께 군산시 청년창업의 주거·참여·교육의 메카로 자리잡아 청년실업자 50만명이 육박하는 현시대에 청년창업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청권 기자  webmaster@hnlife.kr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청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