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수도권
통일동산 관광특구 지정, 한반도 평화관광 파주 날개 달다
통일동산관광특구-헤이리마을

파주시 통일동산이 관광특구로 지정되며 한반도 평화관광의 중심 파주가 될 수 있는 날개를 달았다. 파주시는 통일동산 관광특구 지정에 따라 분야별 다양한 활성화 정책을 펼칠 계획이다.

통일동산지구 조성계획이 발표된 지 29년 만에 통일동산이 지난 4월 30일 관광특구로 지정됐다. 통일동산 관광특구로 지정된 곳에는 탄현면 오두산 통일전망대와 헤이리마을, 맛고을, 프로방스, 프리미엄아울렛, 카트랜드 등 주요시설이 위치해 여러 관광 콘텐츠가 마련돼 있고 연간 20만 명이 넘는 외국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통일동산은 경기도 접경지역 최초의 관광특구라는 특별한 의미도 가진다. 관광특구는 현재 전국 31개로 경기도에는 동두천, 평택, 고양, 수원 등 4곳이 지정돼 있다. 파주시 최초이자 경기도 접경지역 최초의 관광특구로 지정된 통일동산은 성동리와 법흥리 일대 약 300만㎡(약 91만 평) 규모다. 파주시는 지난 2015년 타당성 용역을 시작으로 주민설명회, 관광특구 지정 용역 등을 거쳐 2017년 경기도에 특구지정을 신청했고 마침내 통일동산을 관광특구로 지정 받았다.

파주시는 경기도 접경지역 최초의 관광특구로 지정된 통일동산 일대 활성화를 통해 특구 내 다양한 볼거리, 먹을거리, 즐길거리가 생겨나면 국내·외 관광객이 더욱 늘어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방인석 기자  0182333227@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