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호남권
순천시, 6.25전쟁 69주년 맞아 ‘호국의 얼’ 기려25일(화) 11시 로얄 웨딩홀에서 의미 깊은 6‧25전쟁 기념행사 열려

순천시(시장 허석)는 6.25전쟁 69주년을 맞아 지난 25일(화) 11시 로얄 웨딩홀에서 허석 순천시장을 비롯한 참전유공자, 기관단체장, 보훈단체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기념식은 국가유공자 증서 전달을 시작으로 보훈유공자 표창, 인사말씀, 웅변대회 입상자 표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제69주년 6‧25전쟁 기념 웅변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전현결(왕운초3) 학생의 ‘만남’을 제목으로 한 웅변이 참석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순천시는 북한의 평안남도 순천시와 문화교류 추진을 계획하고 있으며, 북한에 트랙터 보내기를 발 빠르게 추진하여, 북한의 비핵화를 통한 평화의 문에 가장 먼저 들어가기 위해 착실한 준비를 하고 있다.

6‧25참전유공자회 정영훈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잊을 수 없는 6‧25전쟁이 발발한 지 69년이 흘렸다”며 “꽃다운 젊음을 조국에 바친 호국영령들의 희생에 보답하기 위해 평화로운 조국을 후손에게 물려주자”고 말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69년 전 발발한 전쟁으로 폐허가 된 땅에서, 한강의 기적을 이뤘다”며 “이는 참전 용사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우리 시도 전쟁영웅 조달진 소위를 비롯한 숨은 영웅들을 찾아 그들을 기리는 방법 또한 강구하여 후손들에게 기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청권 기자  webmaster@hnlife.kr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청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