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영남권
창원시, 어항시설 사업장 현장 점검방파제, 인양기 설치 등 어항시설 확충 사업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지난 25일 재정신속집행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관내 어항시설 사업장 점검을 실시했다.

창원시는 올해초부터 실시설계, 공유수면 점.사용 및 해역이용협의 등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공사를 시행하여 대부분의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진동항에는 물양장과 바다가 인접한 지점에 어선 정박후 어업인들의 승하선시 계단의 목재 모서리 보호공 노후로 안전사고의 위험에 항시 노출되어 있어 이번에 고무재질로 교체하였고, 어업인들의 어선 양육 및 수리를 위한 소형어선인양기를 수정,원전,안성항 등 3개소에 설치하여 어업활동 편의를 제공하였다.

이번 점검은 시설물의 정상적인 기능 유무뿐만아니라 어업기반시설의 이용 및 어업활동에 불편이 없는지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주변 어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시설물 점검에 만전을 기하였다.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어업기반시설 확충에 대한 예산이 많이 부족하지만 어업인들의 불편 및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 부족한 어업기반시설 정비를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여 어업활동 편의를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정순 기자  jungsoon-6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