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호남권
군산시 평화동「군산 구 십자의원」문화재 등록예고

군산시(시장 강임준) 문화예술과(과장 두양수)는 지난 8일 평화동(군산시 신영 1길 13)에 위치한「군산 구 십자의원」이 등록문화재로 등록예고 됐다고 9일 밝혔다.

군산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군산 구 십자의원」에 대해 다음달 6일(30일)까지 등록예고기간을 거쳐 문화재로 지정할 계획이다.

「군산 구 십자의원」은 일본식 가옥에 서양의 주거공간(응접실)이 절충된 형식으로 1936년 건립된 이후 불이흥업주식회사 사무실, 조선식산은행 사택, 옥구군 농회 사무실, 경성고무 사장 가옥으로 사용되는 등 근대문화유산적 측면에서 가치가 높은 곳이다.  

또한 1952년부터 1980년대까지 군산시 소아과 전문병원으로 운영되어, 오늘날 군산시민들의 추억과 역사가 새겨져 있는 문화유산이다.

시 관계자는“군산 구 십자의원은 일제강점기 독특한 주거양식을 가진 근대문화유산임과 동시에 1952년부터 1980년대까지 평화동 주민들의 희망과 아픔을 함께한 병원”이라며 “문화재로 보존하는 필요성이 대두됐다”고 밝혔다.  

정청권 기자  webmaster@hnlife.kr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청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