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수도권
질병관리본부 '신종코로나' 우한 입국 전수조사자 내국인50여명 연락불통 밝혀...'불통자들에게 주의사항등 안내문자 지속 발송, 지자체에 명단통보해 관리중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고자 1월 1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대상자는 총 2천991명(내국인 1천160명·외국인 1천831명)이며 이 중 1월 30일 기준 내국인 1천85명, 외국인 398명이 국내 체류 중이며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와 관련해 "매일매일 전화해 증상 발현 여부 등을 파악하고 있다"며 그중 내국인 50여명이 현재까지 한번도 통화가 안됐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들에게는 문자로 주의사항 등을 지속해서 안내하고 있다"며 "지자체에도 명단을 통보해 관리 중"이라고 말했다. 외국인의 경우 주소지를 파악해 해당 지자체에 명단을 보냈고, 주소지에서 경찰의 도움을 받아 추적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증상이 있는 분들은 필요한 경우 자가격리, 입원격리, 검사 등을 진행한다"며 "지금까지 약 40건 정도 검사가 진행됐으나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질본은 우한에서 출발한 비행기 탑승 이력을 바탕으로 2천991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는 한편 우한에서 들어온 사람 중 능동감시 대상자로 모니터링해온 100여명에 대한 검사도 시행 중이다. 이들은 우한에서 왔으나 콧물, 미열 등 경증 증상으로 조사대상 유증상자에 포함되지 않고 능동감시대상자로 관리돼온 사람들이다.

국내 다섯번째 확진 환자가 이런 능동감시 대상자로 모니터링을 받다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우한에서 이륙한 비행기가 아니라 장사공항을 통해 인천으로 입국해 전수조사 대상 2천991명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곽진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우한에서 출발한 비행기 항공권을 기반으로 2천991명을 전수조사하는 동시에 능동감시대상자에 대한 조사를 투트랙으로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입국자 전수조사에서는 전원 '음성'이고 능동감시 대상자에서 확진자 1명을 찾아냈다"고 부연했다.

 

방인석 기자  bi-seok8019@daum.net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