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사설
야외활동 시 쯔쯔가무시증 조심하세요!

진주시보건소는 ‘쯔쯔가무시증’을 옮기는 털진드기 유충이 왕성히 활동하는 시기인 11월로 접어듬에 따라 쯔쯔가무시증 환자 발생 신고가 10월에 71건, 11월10일 현재 147건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가을철 일손돕기로 들깨털기, 콩타작, 감따기 작업 등을 한 후 신고가 늘고 있어 야외활동 및 농작업 시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쯔쯔가무시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며 “첫째,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 둘째, 풀숲에 들어가지 않고 풀 위에 앉지 않기. 셋째, 귀가 즉시 세탁 및 목욕하기. 넷째, 진드기 기피제를 보조적으로 사용하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진드기 기피제는 쯔쯔가무시증을 유발하는 진드기 등 위생해충들이 좋아하지 않는 향이 들어간 약품으로, 팔과 다리, 피복 등 노출된 부위에 뿌려주면 진드기의 접근을 막을 수 있으며, 읍면사무소나 동주민센터, 보건소를 방문하여 배부 받을 수 있다. 야외활동 후에는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단순 몸살감기로 생각해 증상이 악화된 후 병원에 내원하여 입원 치료하는 경우가 많다며, 감기와 비슷한 고열, 오한, 기침, 두통 등의 증상이 있거나 피부발진, 가피 등의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한 달 이내 야외활동을 했음을 알리고 치료를 받아 줄 것을 당부하였다.

경남=박봉식 기자  webmaster@hnlife.kr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박봉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