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영남권
창원시, 하천재해 예방·생태하천 복원사업 신속 추진시민 안전과 쾌적한 하천 환경 조성에 올해 98억원 투입

먼저 하천재해 예방사업으로, 기존에 추진하던 2개 사업인 마산회원구 내서읍 일원의 광려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공정율 40%)과 진해구 제황산동 일원의 여좌2가천 정비사업(공정율 60%) 등 2개 사업이며, 5.1km 구간에 대한 정비를 올해 말과 내년 말까지 각각 마무리할 계획이다.

신규로 추진하는 마산합포구 진동면과 마산회원구 내서읍 일원의 태봉·광려지구 하전재해예방사업과 마산회원구 회원동 일원의 회원천 하천재해예방사업, 마산합포구 진전면 일원의 진전천 정비사업 등 3개 사업, 6.4km 구간에 대한 정비를 내년 말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다음으로 생태하천복원사업으로, 기존에 추진하던 진해구 대장동과 소사동 일원의 대장·소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공정율 53%)을 내년 말까지 완료하고, 신규로 추진하는 성산구 양곡동 일원의 양곡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2023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올해 경제살리기를 위한 재정 신속집행율 제고를 위해 하천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친환경적 하천 조성으로 재해예방과 더불어 시민 편의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해 내동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 4.2km 구간과 봉림천 생태하천복원사업 0.82km 구간에 대한 정비를 완료했으며, 24개 소하천에 대한 정비종합계획(변경)을 수립 완료하여 하천관리를 위한 장기적인 로드맵을 그리고 있다.

박정순 기자  jungsoon-64@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